규정공 현의 행록
좌랑공 문유의 행록
상장군 사경의 행록
전서공 침의 행록
부제학공 강생의 행록
정자공 절문의 행록
공효공 중손의 행록
존재성 미의 행록
눌재공 광영의 행록
문도공 훈의 행록
첨지공 선원의 행록
판관공 사현의 행록
절충공 안형의 행록
충의공 정유의 행록
임은공 세기의 행록
부제학공 강생의 행록 메인으로 > 임은공 직계 선조행록 > 부제학공 강생의 행록

부제학공 휘 강생(副提學 剛生)행록

 

현의 4대손 고려말, 조선 초의 문신, 자는 유지(柔之), 호는 나산경수(羅山耕). 판사  침()의 아들 고려 공양왕(恭讓王) 때 문과에 급제하고 참찬의 정부사(參贊議政府事)가 되었고, 1392년 조선이 개국 되자 호조전서(戶曺典書)에 임명되었으나 사퇴, 1408년(태종8) 진위사의 서장관(書狀官)으로 명나라에 다녀와 이듬해 선공감역(繕工監役)이 되었다. 1412(태종2) 앞서 지인주사로 있을 때의 부정사건으로 배형을 받았고 1417년 수원 부사로 재직 중 서울로 교체되어 가던 과천 현감의 전별연에서 과음한 금천현감 김문이 죽어 사헌부의 탄핵을 받고 파직, 뒤에 등용되어 세종 때 안변 부사를 지냈다. 사후 1424년(세종 6) 딸이 후궁(後宮: 장이궁주)이 되어 일품(一品)직에 추증되었다. 문장이 아름다와 문명(文名)을 떨쳤다

<고려사. 태종실록. 세종실록>

 

부제학공 할아버지께서 후손들에게 남기신 말씀 (규정공 종보 4호 1990도에서 발췌)

  나는 본이 밀양 박이고 유명한 집안은 못되었으나 그러나 고조할아버지께서는 고려때 사헌부 규정 삼품(지금 검찰총장)벼슬을 하시고 늙으신 후에 고향에 돌아와 여든일곱살까지  사셧고 증조 할아버지(문유)께서는 과거에 뽑히시어 전리좌랑 삼품(지금 차관 정도) 벼슬을 하시다가 농촌에 가셔서 아흔다섯살까지 오래사셔서 나도 생전에 할아버지를 뵈었다. 할아버지(사경)께서는 벼슬이 전법판서 겸 상장군(지금 법무장관과 사성장군)이 되시고 추성익위 라는 공신에게만 내리는 이름을 받으시니 우리집안은 이때에와서 차차 유명하게 되었다. 나는 열세살 때 어머님이 돌아가시니 할아버님이 나를 애처롭게 여기시어 손수 공부를 잘 하도록 도와주셔서 훌륭한 학자는 못되었어도 무식하다는 말을 듣지는 않으니 모두 할아버님 덕분이다. 할아버님 께서는 마음이 착하시고 자손을 사랑으로 가르치시고 집에서 부리는 종들을 따뜻하게 대하시어 천한 아랫것들 이라해도 거친말로 꾸짖는 일이 없었다.  역시 아흔 세 살까지 오래 사시고 돌아가셨으니 비록 유명한 정치가는 못되었어도 백성들을 이롭게 하고 후손들의 모범이 되실만한 분이시다.  조상들께서 착한일을 하지 않으셨다면 어찌 나이가 모두 여든살을 넘도록 사셨겠는가. 나는 우리 자손들이 조상들께서 착한일을 많이 하신 덕분에 뒷날 반드시 세상에 크게 쓰이리라고 생각한다.  아버님(?)께서는 벼슬이 전의관사(지금 법원판사)까지 되시고 나이가 쉬흔 여덟살까지 사시고 할아버지 보다 먼저 돌아 가셨다.  어머님은 밀산군(국무총리정도)박린(朴璘)의 따님으로 장경공(유돈)의 외손이시고 좌대언(지금 장차관정도)겸 간의대부(지금 장관정도)윤문이라 부르는 분의 손녀이시다.  어머님서는 세 아들과 딸을 두시고 연세가 서른아홉에 돌아가시니 아버님께서는 다시 곽씨를 맞이 하시어 한아들과 두딸을 나으셨다. 나는 기질이 탁하고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지 아니하여 쓸모가 없게 되었다.  늦게 학문을 하려하나 마음과 몸이 늙어서 마침내 성인의 학문의 만에 하나도 통달할 수가 없었다. 이러므로 계획한 일을 해내는데 모르는 일이 많아 쓸모가 없었으니 너희들은 잘 옛성인의 학문을 읽어서 반드시 부모에게 효도하고 나라에 충성하고 일가끼리 친하게 지내며 사람이 착하지 않거든 사귀지 말고 옳은 물건이 아니거든 갖지 말고 옳은 일이 아니거든 하지 말아서 부모를 빛나게 하라.    ☞정경부인 파평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