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보(族譜: 보첩)란
족보(族譜) 용어
항열(行烈) 이란
관향(貫鄕)의 기원
세(世)와 대(代) 란
연대, 12간지, 방위각
품계 비교 표
관향(貫鄕)의 기원 메인으로 > 족보(보첩) 상식 > 관향(貫鄕)의 기원

본관(本貫)의 기원                                                                                                                  internet에서 발췌

 본관은 본, 관향, 관적, 씨관, 족본, 향관 등 여러 가지로 쓰이지만 흔히 본관, 본 또는 관향이란 말이 가장 널리 통용되고 있다. 원래 본관은 옛날 신분 사회의 유물로서 그 기원은 상당히 오래 된다. 아직 성이 일반화 되지않았던 시대에는 그사람의 출신지로써 신분을 표시했다는 것을 '우리나라 성의 발생과 변천'의 진흥왕 순수비문에 새겨진 수행자 명단을 들어 설명했다.

성을 표시하지 않았으면서도 이름 위에 출신지를 밝힌 것은 본관의 기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출신지가 성과 결합하여 동족을 구별하는 표시로서 오늘날과 같은 본관으로 굳어진 것은 대체로 신라 말에서 고려 초에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원래 같은 성씨라고 할지라도 각 성 안에는 여러 친족 공동체가 있었고 이들은 각각 동성의 중앙 귀족과 유대를 맺고 있었는데 신라 말기 골품제도가 무너지면서 그러한 유대가 끊어짐에 따라 지방의 친족 공동체들이 각기 분립 하여 자기네의 직계 선조를 시조로 내세워 본관을 달리하는 현상이 일어난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사실상 성씨의 분화를 의미한다. 그 대표적인 예를 경주 김씨나 경주 박씨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이를테면 경주 김씨에서는 나주 김씨, 의성 김씨, 언양 김씨, 삼척 김씨, 강릉 낌씨, 울산 김씨, 광산 김씨, 안동 김씨 등으로 갈리었고, 박씨계는 밀양 박씨, 고령 박씨, 함양 박씨, 죽산 박씨, 상산 박씨, 전주 박씨 순천 박씨, 월성 박씨 등으로 분관하여 뒤에 다시 여러 분관으로 갈리는 길을 밟게 되었다.

고려 초에 이르러 성이 일반화하는 과정에서 성만으로는 동족을 구별할 수 없으므로 조상의 출신지 혹은 거주지를 성 앞에 붙여서 사용함으로써 동족의 표시로 삼게 되었다. 그리하여 파계(派系)는 달라도 같은 본관만 가려서 동족 이라 했으며 본관이 다르면 비록 성은 같더라도 조상이 다르기 때문에 동족이라 하지 않았다.

그리하여 고려 말에 이르러서는 천민을 제외하고는 성은 물론 본관까지 일반화되었다. 반드시 조상의 발상지가 아니더라도 봉군(封君)이나 사관(賜貫)에 의해 본관을 정하기도 하였고 후손 가운데 어느 한 파가 딴 지방에 분거하여 오래 살게 되면 그 자손들이 독립하여 그 지방을 본관으로 삼는 일이 많았다. 이상으로써 본관의 연원이 상당히 오랜 것을 알 수 있는데 처음엔 본관이 곧 신분의 표시였으므로 사족 사이에서만 본관이 일컬어졌다.

 

그러다가 후대에 내려오면서 성이 널리 보급됨에 따라 일반 서민들까지도 본관을 표시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살펴본 바를 정리하면

(1) 본관이란 시조의 출생지 또는 그 씨족이 대대로 살아온 고장을 가리킨다.

(2) 성을 사용하기전에는 그 사람의 출신지가 신분의 표시로서 성의 구실을 했다.

(3) 신라말~고려초 이후 성이 일반화되는 과정에서 혈족 계통을 전혀 달리하는 동성이 많이 생겨남으로써 동성의 이족을 구별하기 위해 동족의 표시로서 널리 쓰이게 되었다.

(4) 반드시 시조의 발상지가 아니더라도 봉군이나 사관에 의해 본관을 정하기도 하였고, 후손 가운데 어느 한 파가 딴 지방에 분거하여 오래 살게 되면 그 자손들이 독립하여 그 지방을 본관으로 삼는 일이 많았다.

  결론적으로 성은 같아도 본관이 다르면 이족이요, 반드시 성과 본이 같아야 동족이 된다고 하겠다. 그러나 이것은 원칙론이지 실제로는 예외가 많아 상당히 복잡하다. 씨족의 연원을 같이 하면서도 성과 본관을 서로 달리하는 성씨가 있는가 하면 반대로 이족이면서도 성과 본관을 같이 하는 경우가 있다.

 

이를 편의상 성과 본관을 결합하여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유형으로 본류할 수 있다.

(1) 동족의 동성 동본 동족으로서 성과 본관이 같은 경우를 말한 것으로 시조를 같이하는 동족은 동성 동본이어야 하는 것이 원칙이다.

(2) 동족의 동성 이본 성은 같고 본관은 다르면서 시조를 같이 하는 경우를 말한다. 경주 김씨, 광산 김씨, 강릉 김씨 등은 본관이 다르지먄 모두 김알지에 연원을 두고 있으므로 동족이라는 것이 통념이다.

(3) 동족의 이성 동본 원래 동족이면서 사성이나 그밖의 이유로 성을 달리하는 경우이다. 김해 김씨와 김해 허씨는 다같이 수로왕의 후손으로 동족이나 성을 달리한다.

(4) 동족의 이성 이본 동족 또는 연원을 같이 하면서 성과 본관을 달리하는 경우로서 김해 김씨와 양천 허씨. 인천 이씨, 문화 유씨와 연안 차씨 등이 그 예이다.

(5) 이족의 동성 동본 동족이 아니면서 성과 본관을 같이 하는 경우이니 수로왕계의 김해 김씨와 일본계로 임진왜란 때 귀화한 김충선계 김해 김씨, 남양 홍씨의 당홍계와 토홍계가 그 예이다.

(6) 이족의 동성 이본 성은 같으면서 본관을 달리하는 이족을 말한다. 전주 이씨와 경주 이씨, 안동 장씨와 덕수 장씨가 그것이다.

(7) 이족의 이성 동본 이족이라면 성과 본관을 달리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한 지방에 여러 성씨가 연고를 두고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본관이 중복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일이다.